세계일보

검색

인천 유흥업소서 집단 마약…외국인 손님·종업원 13명 체포

입력 : 2023-11-19 21:06:40 수정 : 2023-11-19 21:06: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인천 한 유흥업소에서 단체로 마약을 투약한 외국인 손님과 종업원 등 1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베트남 국적 20대 A씨 등 1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 등은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노래클럽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모두 20∼30대 베트남인으로, 남성 손님 7명과 여성 종업원 6명이 2개 방에 머물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노래클럽에서 마약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향정신성 마약류인 케타민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해 전원 양성 반응이 나오자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대체로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