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민주당의 청년 비하 현수막, 이러고도 표 달라고 하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1-19 23:29:38 수정 : 2023-11-19 23:2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2030’세대를 겨냥해 새로운 캠페인을 하겠다며 내놓은 현수막 문구가 큰 반발을 사고 있다. 당 사무처가 17일 ‘2023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더민주 갤럭시 프로젝트’라는 콘셉트 아래 ‘티저 현수막’ 시안 4종을 안내하고 이 중 2개를 필수적으로 게첩하라는 공문을 보낸 게 사달이 났다. 공식 현수막 공개에 앞서 일주일간 게시될 현수막 문구에는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나’ 등이 담겼다.

정상적 사고 방식을 가졌는지 의심이 들 정도로 황당하다. 청년 표심을 겨냥한 문구가 오히려 청년을 정치 문외한으로 비하한 것은 물론 경제 개념도 없이 돈만 밝히는 존재로 낙인찍은 꼴이다. ‘정치는 모르겠고’라는 표현이 정치 혐오를 부추길까 걱정스럽다. 국민의힘은 “청년 세대를 무지하고 오로지 자신만 잘살고 싶어하는 이기적인 집단, 노력 없이 결과만을 바라는 세대로 비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쓴소리가 쏟아졌다. 김두관 의원도 “청년 비하 수준이 아니라 청년 능멸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비명계 의원모임 ‘원칙과 상식’도 “어떤 의사결정 경로로 저런 저급한 내용과 디자인이 당 홍보물로 결정됐는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책임 있는 사과는커녕 변명하기에 급급하다. 민주당은 “진행 과정이 매끄럽지 못해 아쉽다”며 “그 문구는 이미 삭제 조치가 됐다”고 했다. “당의 행사를 위해서 업체가 내놓은 문구를 당에서 조치해 준 것뿐”이라며 책임을 업체로 떠넘겼다.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 업체가 만든 시안을 읽어보지 않고 시도 당위원회로 넘겨줬다는 말인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게다.

민주당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개인성과 다양성에 가치를 두는 2030세대 위주로 진행된다”고 소개했다. 정치·경제는 ‘나 몰라라’하고 돈만 밝히는 게 청년들의 다양성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캠페인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MZ세대를 바라보는 편협한 시각이 드러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미래 세대의 고민이나 좌절에 대한 진지한 고민은 찾아볼 수 없다. 어물쩍 넘어가선 안 된다. 말장난으로 세대를 갈라치고 정치 불신만 부추기는 게 바로 구태정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