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원식 “北, 11월 말 정찰위성 발사 예상”

입력 : 2023-11-20 06:00:00 수정 : 2023-11-19 21:1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 도움 받아 엔진 문제점 해소
우리 軍 발사할 30일 이전 쏠 듯”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우리 군보다 빠르게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 장관은 19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저희 국방 정보당국의 분석에 의하면 11월 말쯤이라고 예상했는데 지금도 (그 분석이) 유효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신 장관은 지난 3일 기자간담회에서도 “11월 말 정도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신 장관은 “러시아 도움을 받아서 (정찰위성 발사를 위한) 엔진 문제점을 거의 해소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위성 발사장이 있는) 동창리로 이동하고 고정 발사대에 조립하고 액체 연료를 주입하는 데 1주일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그렇게 된다면 늦어도 이달 30일 발사가 예정된 우리 군 최초의 정찰위성보다 먼저 쏘게 될 것이라는 게 신 장관의 설명이다.

우리 군은 30일 미국 반덴버그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을 통해 정찰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다. 북한은 지난 5월과 8월 두 차례 정찰위성 발사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이후 북한은 ‘10월 재발사’를 예고했으나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가 성공하는 경우 북한의 감시 능력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는 것은 물론 원하는 곳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제작도 가능할 전망이다. 신 장관은 “북한을 감시하는 능력이 사실상 우리 군이 가진 북한에 대한 군사적 우위의 핵심인데 그것이 상쇄될 수 있기 때문에 미국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