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 병에 5억" 日 위스키, 경매서 고가에 낙찰된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9 16:48:15 수정 : 2023-11-19 16:4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일본 나가노(長野)현에서 63년 전 제조된 '디 아처' 위스키 한 병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경매에서 1병에 30만 파운드(약 4억8475만원)가 넘는 고가에 낙찰됐다고 NHK가 18일 보도했다.

 

경매회사 소더비가 이날 영국 수도 런던에서 일본 최초의 위스키 증류소 건설 100주년을 기념해 희귀 일본 위스키 271병에 대한 경매를 실시했다.

 

낙찰된 디 아처 위스키는 나가노현에 있던 '가루이자와(軽井澤) 증류소'가 1960년 생산한 것이다.

 

이 증류소가 폐쇄돼 더는 입수가 곤란해 희소성이 높은 데다 맛도 세계적으로 재평가되고 있어 5억원에 육박하는 고가에 낙찰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지난해에는 미국 경매에서 다른 일본산 위스키가 1병에 60만 달러(약 7억7800만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디 아처' 위스키 한 병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경매에서 1병에 30만 파운드(약 4억8475만원)의 고가에 낙찰됐다고 NHK가 18일 보도했다. 닛케이 제공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