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업부 “尹대통령 방미 계기 美기업 1조5000억원 투자 유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9 13:12:29 수정 : 2023-11-19 13:1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M·듀폰·IMC·에코랩 4개사 자동차·반도체 등 분야 투자

윤석열 대통령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계기로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 기업이 자동차, 반도체 등 분야에서 한국에 약 1조5000억원의 투자를 하겠다고 신고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9일 밝혔다.

 

산업부는 구체적으로 GM, 듀폰, IMC, 에코랩 등 4개 미국 기업이 총 11억6000만달러(약 1조5039억원)의 국내 투자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4개 기업의 투자가 연간 4조5000억원 이상의 수출 확대 및 수입 대체 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4개 기업의 구체적인 개별 투자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GM의 추가 투자는 규제 개혁과 제도 개선 등 투자 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글로벌 기업의 한국 투자를 끌어내는 성과로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실판 아민 GM 수석 부회장은 15일(현지시간) APEC 최고경영자(CEO) 정상회의를 계기로 윤 대통령과 만나 “한국 정부의 과감한 규제 개혁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 개선으로 한국에서 기업 활동하는 데 자신감이 생겼다”며 “지난 20년간 파트너십에 이어 앞으로도 한국 생산을 계속 늘려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듀폰은 향후 경기도 용인에 조성될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계획과 연계해 반도체 소재·부품 생산 공장 및 연구개발(R&D)센터 증설에 2000억원 이상의 투자를 해 100명 이상을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윤 대통령 방미를 계기로 한국 정부에 신고한 투자의 2배 규모에 달한다.

 

세계적 투자 기업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자회사인 IMC는 반도체 제조 공정 또는 고강도 공구 제조에 사용되는 산화 텅스텐 생산 시설에 투자한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미국에서 열린 투자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산업부는 GM, 듀폰, IMC, 에코랩 등 4개 미국 기업이 1조5000억원의 국내 투자를 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에코랩은 반도체 제조용 연마제인 CMP 슬러리 생산에 필수적인 고순도 나노입자(콜로이드 실리카) 생산 시설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 회사가 해외에 고순도 나노 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이번 투자가 첨단산업 한미 동맹 강화와 우리 반도체 산업 공급망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 후속 지원과 함께 킬러 규제 혁파 등 투자 환경 개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상큼 발랄'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
  • 박보영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