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소 뿔에 불 지르고 구경하는 축제…잔혹성 논란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9 10:21:06 수정 : 2023-11-19 10:2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WION' 갈무리

 

스페인의 한 지역에서 황소 뿔에 불을 붙이는 전통을 고수하며 매년 축제를 여는 사실이 알려져 잔혹성 논란을 빚었다.

 

스페인의 동물보호단체 아니마나투랄리스(AnimaNaturalis)는 12일 스페인 소리아주 메디나셀리(Medinaceli)에서 벌어진 축제의 영상을 공개했다고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메디나셀리에선 매년 11월 'Toro Jubilo'라는 축제가 열린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살아있는 황소 뿔에 강제로 불을 붙이는 '불의 황소' 행사가 열렸다. '토르 드 주빌로'라고 불리는 오랜 전통이다.

 

이는 스페인 당국의 허가를 받고 개최되는 합법적인 행사다.

 

이 행사에서는 황소의 뿔에 불을 붙이고 불길이 치솟는 황소 앞에서 사람들이 도망 다니며 용기를 시험하는 취지의 행사로 이와는 별개로 동물 학대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매체에 공개된 영상에서 여러 남성들이 황소를 끌고 나가 기둥에 줄로 감아 놓은 뒤 머리에 불을 붙인 뒤 몸부림치기 시작하면 소를 풀어준다.

 

발버둥 치는 소 앞에서 군중들은 달려와 물건으로 찌르거나 꼬리를 잡아 당기며 환호성을 지르기도 한다.

 

몸의 뒤틀림을 느끼는 황소는 모든 것을 포기 한듯 지친 채로 신음하며 쓰러지기를 반복하고 결국 탈진해 고꾸라지고 만다.

 

이에 동물권 보호단체 페타(Peta)는 "살아있는 동물에게 불을 붙이는 행동은 지극히 야만적인 행동"이라고 지적하며 "스페인의 국가 차원에서 오점을 남기는 행동이다. 새로운 평화 축제로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