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총리 "행정망 장애 송구…재난 버금가는 초유 사태 인식"

입력 : 2023-11-18 17:55:33 수정 : 2023-11-18 17:5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류 못 뗀 국민 불이익 없게 해야…공무원 비상 근무" 주문
긴급 회의 소집 후 대전 정보자원관리원 복구 현장 방문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 행정 전산망 먹통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하고 국민에게 불이익이 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 부처 영상 회의를 주재하고 "전날 정부 행정전산망 장애로 인해 공공기관의 대민 서비스가 중단되어 많은 국민께서 불편·혼란을 겪으신 데 대해서 송구하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국가정보시스템 서비스 장애로 공공기관의 대국민 민원 서비스가 중단된 사태와 관련해 시도·새올행정시스템 장애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어 "이번 사태는 디지털 시스템이 완벽하게 작동하지 않으면 어떤 불편과 혼란이 발생할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며 "현재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민간 전문가가 함께 총력 복구작업을 진행 중으로, 조속히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관계 부처·기관에는 "신속히 원인을 규명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각오로 임하라"며 "신속한 복구와 원인 파악과 함께, 이번 전산망 장애에 따른 대중 서비스의 문제에 대해 추가로 조치할 것은 없는지 세심히 살피라"고 주문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는 "시스템 정상화까지 수기 민원 접수 체계를 계속 운영하고 관련 공무원의 비상근무 체계도 유지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시스템 소급 입력 등을 통해 행정 서류를 발급하지 못한 국민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국세청, 관세청, 행안부 등 세금 납부 기관은 납부 계약을 시스템 정상화 이후로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국가 지방자치단체 행정전산망에 장애가 발생한 17일 서울시의 한 구청 종합민원실 전산기에 네트워크 전산망 장애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3.11.17. ks@newsis.com

또 "행안부는 지자체의 협조를 받아 이번 주말동안 시험을 완벽히 해서 새올 행정시스템의 정상 가동 시작 시간을 단축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고기동 행안부 차관, 이재용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 이문주 세림티에스지 전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한 총리는 토요일인 이날 공식 일정이 없었으나, 이번 사태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공유하는 한편 장애 복구를 위해 가용 인력·자원을 총동원해 신속 복구를 주문하기 위해 긴급히 회의를 소집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한 총리는 회의 직후 대전에 있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복구 현장을 방문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정부 행정 전산망 오류 사태 복구 상황 점검을 위해 18일 대전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을 방문하고 있다.

한 총리는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순방 중에 정부 합동 태스크포스를 즉각 가동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하며 "이번 행정 시스템 장애는 재난에 버금가는 초유의 사태라는 인식을 갖고 상황을 엄중히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