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청조, ‘엄마 해달라’며 3억 뜯었다”…남현희 전 남편까지 고소당해

입력 : 2023-11-18 00:01:16 수정 : 2023-11-18 00:0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청조 구속 후에도 고소 잇따라…남현희·공효석도 ‘공범’ 피소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의 사기 공범 의혹을 받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왼쪽). 오른쪽은 남씨의 전 남편인 전 사이클 국가대표 공효석씨. 남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수십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27)씨가 ‘엄마’라고 부르던 여성도 전씨에게 속아 돈을 뜯겼다며 전씨를 고소했다. 사기 공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1)씨와 남씨의 전 남편인 전 사이클 국가대표 공효석(37)씨도 전씨와 함께 고소당했다.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은 17일 “피해자 A씨가 오늘 서울 송파경찰서에 전씨와 남씨, 공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 3월 A씨에게 “엄마가 되어달라”며 접근한 뒤 경호원 임금 지급과 차량 사고 처리 비용 등의 명목으로 약 3억7000만원을 받아 가로챘다고 한다.

 

또 전씨가 A씨로부터 차명 계좌로 거액을 송금 받고 그 계좌에서 남씨와 전씨 계좌로 돈이 흘러간 정황도 발견돼 둘의 공범 여부를 수사해야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된 전청조씨가 지난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뉴스1

 

한편 김 의원은 지난 15일 “남씨가 대한체육회 이사로 활동하며 전씨한테 고가의 명품을 받아 공직자윤리법과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남씨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대한체육회는 공공기관에 해당하며 체육회 소속 임직원은 청탁금지법이 적용되는 ‘공직자 등’에 해당한다. 남씨는 2021년 4월부터 체육회 이사직을 맡아오다 15일 자진 사퇴했다.

 

남씨 재혼 상대로 알려진 뒤 수십억대 투자사기 혐의가 드러난 전씨는 지난 1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돼 검찰로 송치됐다. 경찰은 남씨의 사기 공모 여부도 수사 중이다.

 

남씨는 전날에도 사기 방조 혐의로 20대 남성으로부터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는 전씨의 사기 행각은 물론 전씨로부터 받은 벤틀리 승용차 등 선물과 돈의 출처를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내가 뭐가 아쉬워서 그동안 쌓아왔던 명예를 실추시키면서까지 사기를 치냐”며 “지금 이 상황에서 내가 제일 큰 피해자”라고 토로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