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한동훈, 긁지 않은 복권 같은 존재”

, 이슈팀

입력 : 2023-11-17 21:07:43 수정 : 2023-11-17 22:27: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내년 총선 역할론이 거론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긁지 않은 복권 같은 존재”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17일 MBC에 출연해 “한 장관의 정치적인 모습을 벌써 폄훼하는 분들도 있는데, 저는 잘할 수 있다고 본다. 기대감을 갖고 지켜보는 입장”이라며 이처럼 한 장관의 정치적 성공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 전 대표는 이날 한 장관의 대구 방문이 ‘대구 출마설’이 거론되는 자신을 향한 견제가 아닌지를 묻자 “저는 한 장관을 경쟁 상대로 보지 않는다”며 “오히려 재밌는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한 장관이 매력적인 정치 캐릭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며 “법무부 장관의 영역을 넘어서는 질문들이 쏟아질 텐데, 어떻게 답하느냐에 따라 지지층이 떨어져 나가거나 지지층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어떤 문제에 대해서 답할 지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보면 능수능란하게 한다”며 “한 장관이 얼마나 성공적일지는 기대를 갖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스1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5일 라디오에 출연,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경우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될 수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 그는 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후순위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하면서도 원 장관에 대해선 “이미 다 긁어본 복권”이라고 평가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