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지지율 상승세 4주만에 꺾여…‘민생·경제’ 긍정평가, 전주 대비 4%p↓

입력 : 2023-11-18 06:20:00 수정 : 2023-11-17 16:0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35% vs 민주 33%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가 전주보다 2%포인트(p) 내린 34%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가 4주 만에 꺾인 결과로, 국민의힘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1명을 상대로 실시한 11월3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 34%, '잘못하고 있다' 56%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11월2주차)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2%p 하락하고, 부정 평가는 1%p 오른 수치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10월3주차에서 30%를 찍었다가 3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 하락세도 전환했다.

 

긍정 평가 이유는 '외교'가 34%로 가장 높았다. 지난주 긍정 평가 이유 2위를 기록했었던 '경제·민생'은 4%로 전주 대비 4%p 하락하면서 4순위로 내려갔다.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물가'가 22%로 가장 높았으며 '독단적·일방적' 8%, '소통 미흡' 7%, '외교' 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5%, '인사' 4%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5%, 더불어민주당 33%로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전주 대비 국민의힘은 2%p, 민주당은 1%p 내린 결과다. 정의당은 3%, 무당층은 27%로 집계됐다.

 

한편 국민 10명 중 절반은 경제 전망에 대해 비관적인 견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향후 1년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나빠질 것' 53%, '좋아질 것' 18%를 기록했다.

 

살림살이 전망은 '좋아질 것' 15%, '나빠질 것' 31%였으며 국제분쟁 증감 전망은 '증가할 것' 54%, '감소할 것' 12%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을 통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응답률은 13.6%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누리집)를 참고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