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년간 망가진 나라 바로잡으려다…” 김무성이 짚은 尹의 ‘낮은 지지율’ 원인

입력 : 2023-11-17 15:01:56 수정 : 2023-11-17 15:0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尹 대통령 국정운영 방향은 아주 잘 잡고 있어”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의 ‘윤핵관’ 총선 불출마 요구에 힘 싣는 듯한 발언도
1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제8차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오른쪽)을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7일 ‘전임 정부 잘못’을 바로잡느라 급한 마음에 드러낸 윤석열 대통령의 모습들이 낮은 지지율로 연결됐다는 취지로 진단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원로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향은 아주 잘 잡고 있는데 왜 지지율이 낮게 나오는지 고민”이라고 우선 말했다. 이어 “지난 5년간 (문재인 정부가) 나라 망쳐놓은 것을 (윤 대통령) 임기가 5년이지만 실제 일할 수 있는 건 2~3년뿐이라 바로잡겠다는 급한 마음에 민주적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은 모습을 보여 국민들에게 오만하게 비쳤다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전 정부 실책을 임기 내에 빠르게 시정하려는 과정이 도리어 국민의 곱지 않은 눈길을 받는 결과를 낳았다는 김 전 대표의 주장으로 해석된다. 같은 맥락에서 김 전 대표는 “대통령과 권력이 국민에게 져주는 모습을 취해야 한다”며 “여당은 야당에 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당부도 남겼다.

 

김 전 대표는 이와 함께 ‘권력을 독점하는 사람들’이 당을 위해 희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의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관계자)’을 겨냥한 ‘총선 불출마’나 ‘험지 출마’ 요구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이는 발언이다.

 

김 전 대표는 “정당민주주의 요체는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것”이라며 “모든 문제는 거기서 나온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 당이 이렇게 약해지고 어려움을 겪고, 당이 분열되고 보수가 분열되는 모든 원인은 잘못된 공천 때문”이라면서 “이길 수 있는 선거를 공천을 잘못해서 지고, 분열되고 이런 일을 4년마다 겪어왔다”고 돌아보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계속해서 “이번 혁신위는 정당민주주의를 정착시킬 수 있는 상향식 공천에 맞춰 당에 권고하는 방향으로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새누리당 대표로 있던 2016년 총선에서 이른바 ‘진박(진짜 친박) 공천’ 파동으로 민주당에 제1당을 내줬고, 종국에는 보수 진영 분열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이르렀다는 인식에서 나온 말로 보인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