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도 ‘정치 1번지’ 꿰찼는데, 이재명의 ‘험지 출마’는…野 한병도 “그때와 달라”

입력 : 2023-11-17 14:20:14 수정 : 2023-11-17 14:2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병도 의원, SBS 라디오서 ‘두 마리 토끼’ 질문에 “지지율 낮으면 전체 악영향”
2020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당선된 이낙연…민주당은 ‘180석’ 슈퍼 여당으로
2020년 4월16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한 당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신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서울 종로구 선거사무소 상황실에서 부인 김숙희 여사와 꽃다발을 들고 있다. 뉴시스

 

호남이 연고지만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구에서 당선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내년 총선에서의 ‘험지 출마’ 요구받는 이재명 대표를 같은 선상에 놓는 비교에 한병도 의원이 17일 서로 상황이 다르다는 취지로 고개를 저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한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호남이 연고인 이낙연 전 대표가 서울 종로에서 이기고, 총선도 이겨 두 마리 토끼를 잡았는데 그런 선택은 이재명 대표에게 어려운가’라는 진행자 질문을 받고, “(이낙연 전 대표는) 본인 지역구에서의 여론조사나 분위기 등을 판단하며 다닐 수 있는 여력이 생겼던 것”이라고 우선 답했다.

 

반면에 이 대표 출마가 요구되는 경북 안동은 민주당에 사실상 험지 아니냐며, “(이 대표) 지지율이 낮게 나오면 전체에 악영향을 줄 수 있고, 지지를 요청하는 다른 후보군을 지원할 여건이 아마 전혀 안될 것”이라고 한 의원은 덧붙였다.

 

전남지사와 국무총리를 지내고 6년 만에 당으로 돌아온 이 전 대표의 ‘종로 당선’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포함해 총 180석을 차지한 ‘슈퍼 여당’ 탄생을 더해 진행자가 ‘두 마리 토끼’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인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종료된 2020년 4월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현수막이 설치되어 있다. 뉴시스

 

앞서 2019년 서울 종로가 지역구인 정세균 국회의장의 차기 국무총리 후보 지명으로 ‘무주공산’인 종로에 총선 역할이 기대되는 이 전 대표가 향하는 흐름이 있었는데, 그때 당 내외 상황과 이 대표의 경북 안동 출마를 촉구하는 지금 목소리를 비교할 수 없다는 한 의원 주장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의 유력 ‘잠룡’으로 분류된 이 전 대표가 종로 승리를 발판으로 향후 대권 행보에 나서지 않겠냐는 관측도 총선을 앞두고 일부 있었는데, 비슷한 시기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조차 서울 종로 출마 가능성에 ‘그런 흐름에 내가 놓였다’고 운명 같은 일이 벌어진다는 뉘앙스로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21대 총선 서울 종로구에서 무효표(1201표)를 제외한 총투표수 9만4038표 중 총 5만4902표를 얻어 득표율 58.38%를 기록,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득표 3만7594표·득표율 39.97%)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러한 점들을 종합해보면 이 전 대표의 종로 입성 흐름을 자연스럽게 했던 2019~2020년과 내년 총선을 앞둔 이 전 대표의 현재는 결이 다르다는 게 한 의원 생각이다. 게다가 이 대표가 안동으로 출마하면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만큼 지역 민심 잡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기에 다른 후보 지원유세 여유조차 없을 수 있다는 얘기로도 들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의혹 관련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2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한 의원은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중진 험지 출마론’이 실제 상황으로 이어지면 민주당 행보에도 국민 시선이 쏠리지 않겠냐는 추가 질문에는 “민주당은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에 페널티를 부과하고 있다”며 “기준에 걸리면 누구도 후보자가 될 수 없도록 하는 시스템이 정착됐고, 최근 (국민의힘에서) 20% 컷오프가 나온 것도 민주당을 벤치마킹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지난 7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도 ‘친이재명계’ 김두관 의원의 이 대표 험지 출마 요구에 “이 대표가 그 지역구뿐만 아니라 전체 선거 구도를 보고, 전략 이런 걸 전부 검토하면서 판단할 문제”라며 “서두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반대 의사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