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경기 회복조짐 서서히 나타나”… 긍정 평가 강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7 11:26:03 수정 : 2023-11-17 13:3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서서히 회복조짐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만 국제 정세 불안에 따른 원자재 가격 변동성 등으로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고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반도체 등 제조업 생산·수출 회복, 서비스업·고용 개선 지속 등으로 경기회복 조짐이 서서히 나타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경기 둔화 흐름이 점차 완화되고 있다”는 평가보다 한층 더 긍정적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6월부터 꾸준히 있었던 ‘경기 둔화’라는 단어가 빠졌고 ‘회복’이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했다.  정부는 지난 8월 그린북에서부터 경기 둔화 흐름이 완화되고 있다고 평가하기 시작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이달 그린북에서는 반도체 등 제조업의 생산과 수출이 회복세라는 점에 주목했다. 지난 9월 제조업 생산지수는 전월보다 1.9% 올랐다. 특히 반도체는 12.9% 올라 8월(13.5%)에 이어 두 달 연속 두 자릿수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1% 증가한 550억8000만달러를 기록해 플러스로 전환했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 감소해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낮은 감소율을 보였다.

 

서비스업 생산과 지출 지표도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서비스업 생산은 숙박·음식업(2.4%), 운수·창고(2.2%)를 중심으로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소매판매(0.2%), 설비투자(8.7%)와 건설투자(2.5%) 모두 증가했다.

 

고용시장도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보다 34만6천명 늘어 석 달째 증가 폭을 확대하는 등 호조세가 지속됐다. 다만 정부는 예상보다 더디게 둔화하는 물가 상승세를 주시했다. 공급 요인에 따른 변동성도 있다고 봤다. 지난달 ‘물가 상승세 둔화 흐름’이라는 평가에서 이달 ‘완만한 물가 상승세 둔화 흐름’으로 ‘완만한’이 추가됐다.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일자리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중동 정세 불안으로 글로벌 유가 변동성이 커지고 이상저온 등으로 농산물값이 불안한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3.8% 올랐다. 3개월 연속 3%대 오름세를 나타냈다. 정부는 대외 요인으로는 정보기술(IT) 업황 개선·방한 관광객 증가 기대감과 고금리 장기화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정세 불안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 변동성에도 주목했다.

 

10월 국제유가는 중동 지역 무력 충돌 발발에도 공급 차질 우려 완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떨어졌다. 10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평균 가격은 배럴당 85.5달러로, 9월 89.4달러에서 소폭 하락했다. 다만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10월 평균 각각 리터당 1776원, 1690원으로 전월(1769원, 1667원)보다 아직 높은 수준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상큼 발랄'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
  • 박보영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