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 아이 손가락 절단돼서 119 기다릴 시간 없어요” [영상]

입력 : 2023-11-17 10:32:52 수정 : 2023-11-17 15:0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7㎞ 거리를 13분만에 무사 도착
무사히 수술한 뒤 현재는 통원치료
지난달 6일 오후 6시쯤 대전의 한 퇴근길 정체 도로에서 경찰차량을 위해 차량을 비켜주는 대전 시민들. 경찰청 유튜브 갈무리.

 

끼임사고로 손가락이 절단된 아이를 경찰차가 호송하면서 아이가 5.7㎞ 거리를 13분만에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퇴근길 차량들로 도로가 차들로 들어찼지만 이를 비켜준 시민들의 양보의식도 빛났다.

 

16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는 “아이의 손가락이..? 지체할 시간이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오후 6시쯤 대전동부경찰서 용전지구대에 한 승용차가 정차했는데 차량에서 내린 한 남성은 “우리 아이 손가락이 절단됐다. 119 기다릴 시간이 없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아이를 안은 엄마가 차량에서 내렸고 상황을 파악한 경찰은 엄마와 아이를 경찰차에 태운 뒤 인근 수지 접합 전문 병원으로 향했다.

 

하지만 당시는 퇴근으로 인해 도로정체가 심한 상황이었는데 경찰차의 응급상황을 인지했는지 저마다 양옆으로 길을 터주는 장면이 연출됐다.

 

정체구간이 발생했을 당시도 경찰의 수신호에도 지나갈 공간을 만들었다. 시민들의 양보의식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경찰차는 출발 13분 만에 지구대에서 약 5.7km 떨어진 병원에 무사 도착했고 아이는 병원에서 무사히 수술을 마친 뒤 현재는 통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