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민, 美국토부장관 면담…"재난분야 한미 협력 강화"

입력 : 2023-11-17 09:50:46 수정 : 2023-11-17 09:5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후위기 대응방안 공유…美연방재난관리청과도 협력방안 모색

미국을 방문 중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재난 안전과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미국 국토안보부(DHS) 장관을 만나 양국의 국가 안전 시스템과 기후위기 재난 대응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해 에릭 훅스 부청장과 기후위기 재난 대응 협력 및 공동 연구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과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한미 동맹은 긴밀해졌다"며 "이를 재난 안전 분야에서의 협력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미국과 재난안전 분야에 대한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된 '공공행정협력단'의 단장직을 맡아 미국을 찾았다.

양국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새로운 위험 요소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국가적 대응 역량을 집중해 나가야 할 필요성에 깊이 공감했다.

이 장관이 "한국 정부가 '기후 위기 재난 대응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소개하자, 마요르카스 장관도 국토안보부가 세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략적 프레임워크'에 대해 설명했다.

마요르카스 장관은 "국가 위기 관련 경험과 자료를 양 기관 간 공유하자"며 양국 재난관리 분야 기관 간 인적교류를 제안하는 등 한국과 협력에 적극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 장관은 '범정부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과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한 '민방위 핵경보' 등을 설명했다. 대테러 대응과 사이버 안보, 국경 보안 등을 담당하고, 과학적인 재난관리와 위험 요소 예측 기법을 활용해 온 미국 국토안보부와의 협력 가능성을 강조했다.

행안부 장관이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과 면담을 가진 것은 2017년 부처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마요르카스 장관은 이날 문 앞까지 나와서 이 장관을 맞이하는 등 각별히 환대했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해 에릭 훅스 부청장과 기후위기 재난 대응 협력 및 공동 연구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이 장관은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에릭 훅스 부청장도 만나 양국 국민을 재난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상호 경험과 모범사례 등을 공유하고, 기후 위기 등 신종 재난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도 모색했다.

공공행정협력단은 17일 행안부와 미주개발은행(IDB) 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공공행정 협력포럼'을 개최해 한국형 공공행정을 중남미 지역으로 확산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 장관은 "발로 뛰는 행정 협력을 통해 미 연방정부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