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의회 민주당, TBS 지원 연장 조례 발의

입력 : 2023-11-17 06:00:00 수정 : 2023-11-17 00:5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4년부터 지원 폐지서 2년 반 늘려
與 시의원 과반… 결과는 장담 못해

내년 1월부터 서울시의 지원이 아예 끊길 예정이던 교통방송(TBS)에 대해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지원을 2년반 연장하는 조례안을 발의했다. 앞서 서울시도 TBS 지원 중단 시점을 내년 1월에서 7월로 6개월 미뤄 달라고 시의회에 요청했다.

16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박유진 시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 30명은 최근 ‘서울시 미디어재단 티비에스(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공동 발의했다. 개정안에는 TBS 지원 폐지 조례의 시행을 2024년 1월1일에서 2026년 7월1일로 늦추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 상암동 TBS 사옥. TBS 제공

대표발의한 박 시의원은 이날 제32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문제가 된 사람(방송인 김어준씨)은 떠났는데, 남아 있는 340여명에게 모든 피해를 책임지라고 하는 것은 월권”이라며 “시민참여형 공영방송이라는 가치를 제대로 실현할 수 있느냐는 고민을 함께하는 게 진정한 약자와의 동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11월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TBS 지원 폐지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 조례에 따라 내년 서울시 예산안에는 TBS 출연금이 편성되지 않은 상태다. TBS는 연간 예산의 70%가량을 서울시 출연금에 의존해 왔다.

TBS는 당장 존폐 위기에 처했으나, 지난 6일 서울시가 내년 6개월 동안 TBS를 지원할 수 있도록 폐지 조례의 시행을 연기해 달라고 시의회에 요청하면서 숨통이 텄다.

오 시장은 이날 본회의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자 “시민이 그동안 혼란스러운 방송, 선동적인 방송을 들었다”며 “(TBS에서)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해서 지켜보고 있고, 시의회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해주면 가장 바람직한 공영방송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민주당이 TBS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시의회 표결 결과는 장담할 수 없다. 시의원 111명 중 민주당은 35명에 그치며 76명은 국민의힘 소속이다. 국민의힘 이종배 시의원은 본회의에서 “TBS에 세금을 주는 것이 시장이다. 세금을 받는 시스템으로는 바뀔 수 없다”며 “지금은 공정하다고 해도 (서울시장) 선거는 알 수 없으니 다시 되돌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