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콘텐츠에 세계는 기꺼이 지갑 열어”

입력 : 2023-11-16 20:39:38 수정 : 2023-11-16 20:39: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넷플릭스 韓 총괄 OTT 포럼 연설
“글로벌 대중문화의 큰 축” 강조
독점화 우려엔 “상생·협력 고민”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은 16일 “10여년 전 ‘대한민국 영토를 콘텐츠로 넓힌다’는 슬로건이 있었고 당시엔 너무 진취적이라 봤는데, 이제 대한민국 영토는 콘텐츠로 확장이 됐다”고 밝혔다.

강 총괄은 이날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풀만호텔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2023 국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포럼’에 기조연설자로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 콘텐츠를 시청한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 비율은 60%에 이른다”며 “한국 콘텐츠는 아시아를 넘어 미국·유럽·중남미 등 전 세계 대중이 기꺼이 돈을 지불하고 기다리며 찾아서 보는 글로벌 대중문화의 큰 한 축이 됐다”고 강조했다.

기조연설하는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코바코 제공

넷플릭스의 독점화에 대한 우려와 달리, 자사가 한국 시장에서 ‘독점’이 아닌 ‘협업’과 ‘상생’에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강 총괄은 “넷플릭스는 한국에서 서로 공존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의 방식을 찾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는 최대 33개 언어의 자막과 22개 언어의 더빙을 제공하는 등 작품 1편당 수십억원에 달하는 투자가 이뤄진다”며 “홍보와 마케팅도 각 나라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받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2회째인 이번 포럼에는 국내 OTT 사업자 티빙, 웨이브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홍콩 뷰(Viu), 영국 다즌(DAZN), 프랑스 카날플뤼(Canal+) 등 정상급 글로벌 OTT 기업들이 참가해 교류했다.


김용출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