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두관 “민주 지도부, 험지 출마해 기득권 내려놓는 모습 보여야”

입력 : 2023-11-17 05:00:00 수정 : 2023-11-16 17:0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년 총선서 승리 위해 정당들이 혁신 경쟁하고 있다"
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모든 정당들이 혁신경쟁을 하고 있다"며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수도권 등 험지에 출마해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선거에서 자기만 살겠다고, 자기만 당선되겠다고 고집하는 순간 당이 망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보면 지도부의 험지 출마에 대해 '지도부가 앞장서야 한다, 장수가 앞장서야 한다'는 이야기를 국민과 당원들이 지지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출마할 험지로는 성남, 대구, 안동 등을 꼽았다. 김 의원은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서 내가 어떤 역할이라도 하겠다는 정도의 메시지가 나와줘야 인요한이나 이준석 등과 혁신 경쟁에서 밀리지 않을 것 같다. 오히려 우리가 주도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대구·경북에 이 대표가 출마하라는 취지는 아니라고 했다. 김 의원은 "선택하라는 게 아니고 그런 마음가짐으로 총선을 봐야 한다"며 "쉽지는 않겠지만 그런 각오로 지도부가 결심을 해야 이 어려운 22대 총선을 우리가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이재명 대표가 당내 비주류인 비명계를 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이 대표는 조응천·이원욱·김종민·윤영찬 의원과 험지 출마를 비롯한 총선 전략을 심도있게 논의해야 한다"며 "일부에서는 비명계가 자발적으로 나가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비명계가 나가는 자리에 소위 친명 친위대가 포진을 하고 총선에서 폭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비명계를 끌어안겠다고 결심하면 탈당이나 이런 일이 없을 것이고 친명 일색으로 지도부를 짜고 지금 흐름으로 가면 다른 결심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문제도 이 대표 하기 나름"이라고 덧붙였다.

 

당내 통합 방안을 묻는 질의에는 비명계를 포함한 중립적 인사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재위원장은 이 대표가 책임지고 맡은 건 괜찮지만 비명계 입장에서 친명 일색으로 가고 있다고 느끼게 되면 어떻게 같이 하겠느냐"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