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언론장악, 무덤에서 부활"…박민 KBS 사장 사퇴 촉구

입력 : 2023-11-16 16:01:18 수정 : 2023-11-16 16:0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朴사장과 함께하는 임직원에도 정치적·법적 책임 물을 것"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민 KBS 사장 취임 후 뉴스 진행자가 대거 교체되고, 일부 프로그램이 예고 없이 종영된 상황을 언론장악 시도로 규정하면서 정부와 박 사장을 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무덤에서 부활하는 것들…언론장악"이라고 적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박 사장이 더 이상 KBS 사장직에 있는 건 본인에게도, 대한민국 공영방송 KBS에도 불행한 일"이라며 "빨리 자진사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박 사장과 함께하고 있는 임직원들에 대해서도 만약 이런 행태가 계속된다면 국회 차원의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정치적·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박 사장과 현 경영진 모두 사퇴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는 박 사장이 취임 일성으로 'KBS가 공정성을 잃었다'고 사과한 데 대해 "한국인이 가장 신뢰하고, 전 세계적으로도 신뢰받는다고 평가받는 매체와 기관을 공정을 잃었다고 이야기하면 도대체 누가 공정성을 가진 기관과 매체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아주 동떨어진 세상에 살고 계신 분이 KBS 사장이 되신 것 같다"며 "반성이 필요하고 자제가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사장의 인사발령문이 극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유출된 것을 두고 "공영 방송의 자존심을 짓뭉개며 정권의 나팔수를 자처하는 것으로 부족해 일베와 같은 극우세력과 결탁하려고 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사장 취임 후 확 바뀐 KBS 뉴스를 보며 시청자 게시판은 경악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며 "KBS를 '땡윤 방송'을 넘어 '일베 방송'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의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