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르면 옵니다”…창원시, 수요응답형 버스 ‘누비다’ 부릉부릉 시동 건다

입력 : 2023-11-15 16:40:14 수정 : 2023-11-15 16:4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창원시가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도심 지역에 수요응답형 버스를 운용하기로 해 주목된다.

 

15일 창원시에 따르면 오는 22일부터 시는 도심지역에 수요응답형(DRT) 버스인 ‘누비다 버스’를 본격 시행한다.

 

수요응답형 버스는 지난 6월 시행한 시내버스 노선 개편의 하나다.

 

창원시가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에서는 처음 도입하는 도심 지역 수요응답형 버스 ‘누비다’. 창원시 제공

정해진 노선과 시간표에 맞춰 이용했던 기존의 시내버스와는 다른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시민이 직접 호출해 정류장과 정류장 사이를 이동하는 새로운 대중교통수단으로, 규제 완화·법령개정을 통해 최근 전국적으로 도입이 확대되고 있는 사업이다.

 

창원시의 수요응답형 버스 도입은 부·울·경에서는 처음이다.

 

이번 시범사업에 드는 예산은 3억5000만원 정도다.

 

누비다 버스 시범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ICT 규제 샌드박스 특례(도심지역 DRT 운행)를 지정받았다.

 

12인승 승합차 3대를 누비다 버스로 만들어 창원중앙역~중앙대로~창원병원 구역 내 54개 버스정류장을 오가며 내년 5월21일까지 6개월간 운행한다.

 

최대 승객은 10명이며, 운행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주말에도 운행한다.

 

시는 도심지역에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광역교통시설, 중심업무지역, 의료시설, 상업시설 간 대중교통 연계 환승 체계를 보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서비스 이용하려면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에서 누비다 버스를 검색 후 ‘바로DRT’ 앱을 설치해야 한다.

 

기존 버스 정류장을 출발지와 목적지로 정하면 누비다 버스가 정해진 버스 정류장으로 온다.

 

승객 별 전용 좌석이 배정되고 도착 예상 시간과 버스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와 같고, 시내버스로의 환승 혜택도 제공된다. 다만 교통카드로만 이용 가능하다.

 

제종남 교통건설국장은 “우리 시에서는 시민의 교통복지를 장기적·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시내버스의 운영형태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에게는 더욱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우리 시와 버스 업계는 운영 효율화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