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원,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 후임 임명 제동

입력 : 2023-09-19 06:00:00 수정 : 2023-09-18 23:1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공복리 부합” 집행정지 인용

권태선(사진)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의 후임을 임명한 방송통신위원회의 처분 효력에 대해 법원이 일시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뉴시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재판장 정용석)는 18일 권 이사장이 방통위를 상대로 “방문진 보궐이사 임명처분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권 이사장 후임으로 임명된 김성근 이사는 당분간 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다.

 

재판부는 “권 이사장과 보궐 이사가 동시에 존재하면 방문진 이사가 방문진법에서 규정한 정원을 초과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이 발생한다”며 “이를 해소하는 것이 공공복리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법원은 지난 11일 권 이사장이 낸 해임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1심 본안 사건 선고일로부터 30일이 되는 날까지 해임 효력은 정지됐고 권 이사장은 직에 복귀했다.


안경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