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文, 통계 조작 사과해야”

입력 : 2023-09-19 05:30:00 수정 : 2023-09-18 15:3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 보고서 공유에는 "유리한 통계만 나열"
최달영 감사원 제1사무차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제3별관에서 '주요 국가통계 작성 및 활용실태' 수사요청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전임 문재인 정부가 통계 조작을 했다는 감사원 중간감사 발표와 관련, 이를 '공산독재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범죄'로 규정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통계를 조작했다는 것은 국정을 조작했다는 것과 동의어다. 학교로 치면 성적 조작, 회사로 치면 분식 회계"라며 "통계 조작은 아르헨티나 같은 포퓰리즘 국가, 과거 공산독재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범죄"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제 문 전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가 필요하다"며 "설령 본인이 몰랐다 해도 정권 차원에서 이뤄진 통계 조작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기간 고용률이 사상 최고였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전날 페이스북에 공유한 것을 두고 하 의원은 "불리한 내용은 빼놓고 유리한 통계만 편향적으로 나열된 보고서"라고 비난했다.

 

통계청장 출신인 유경준 의원도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이 또다시 이상한 보고서를 들고 와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 또한 조작된 통계를 '복붙'(복사·붙여넣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썼다.

 

유 의원은 "노동소득분배율이 크게 증가했다며 자화자찬하고 있는데, 이는 소득주도성장 설계자인 홍장표 전 수석이 비판했던 한국은행 지표"라며 "자신들이 부인했던 한은 기준 노동소득분배율이 높게 나오니 홍보 수단으로 사용하는 건 너무 치졸하지 않으냐"고 따졌다.

 

그는 "문재인 정부 때 사상 최대치를 갱신했다는 고용률도 실제로는 엉망이었다"며 "수치상으로는 아주 좋은 수치로 보이지만, 최저임금 급상승에 따른 청년 알바 일자리 증가와 노인 재정 일자리 증가로 인한 일자리 부풀리기 효과"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문 전 대통령에게 부탁드린다"며 "통계 조작이 드러난 지금 통계에 대한 무지를 더 이상 드러내지 말고 최소한 국민들에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송언석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형사법 격언 상 '범죄자는 범행 현장을 다시 찾는다'고 하던데, '통계 조작 결과 지표가 좋게 나타났다'는 자백이 아니라고 한다면 잊히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이 조작의 현장에서 다시 기억하려고 하는 게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SBS 라디오에서 "부동산원 노조가 (통계 조작에 대해) 경찰에 문제를 제기했고 (이 내용이)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까지 올라갔지만, 어떤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보도까지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위법에 대한 내용들을 밝혀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