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한-미, 北 핵공격시 압도적 대응으로 정권 종말 재확인”

입력 : 2023-09-18 06:00:00 수정 : 2023-09-17 18:5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과 러시아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과 다른 국제 제재 위반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과 다른 국제 제재를 위반하는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위"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에 앞서 이날 공개된 AP통신과 서면 인터뷰에서 "국제 사회가 그러한 북러의 행동에 대해 더욱 공고하게 단합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러 군사협력에 이 같은 경고 메시지를 담을 예정이다.

 

AP통신은 북러가 협력할 경우 러시아가 첩보 위성, 핵잠수함 등의 기술을 북한에 이전할 수 있어 한국에서는 안보 위협의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북한이 핵 공격을 할 경우 신속하고도 압도적인 대응을 함으로써 북한 정권이 종말을 맞게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양국은 또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억제하고 대응할 능력을 증강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일중이 안보 협력을 강화하면서 한중 관계가 훼손되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서는 "한일중 협력은 특정국을 배제하거나 배타적 협력을 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번 달 리창 중국 총리와 면담을 언급하며 "중국 역시 한중 관계의 중요성에 의미를 둔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리창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서울에서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의 재개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국은 중국이 한반도와 역내 지역뿐만 아니라 세계적 변화의 문제에 책임 있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대해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 주제와 관련, "2024∼2025년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우크라이나 전쟁이나 북한 핵 계획과 같이 국제적 연대가 필요한 안보 사안에 대해 한국이 책임 있는 역할을 하겠다"며 "아울러 개발과 기후 변화 대응, 디지털 전환 분야의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역할 하겠다는 점을 제기하겠다"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8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기' 참석을 위해 오는 18일 출국하는 윤 대통령은 방미 3일 차인 20일(현지시간), 한국시간으로는 21일 새벽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