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립전쟁 끝나지 않아”…광복군 창설일에 ‘홍범도 흉상 철거’ 규탄집회

, 이슈팀

입력 : 2023-09-17 16:22:47 수정 : 2023-09-17 16:2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족문제연구소와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등은 광복군 창설일인 1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예장동 이회영기념관 앞에서 독립운동가 흉상 철거·이전에 항의하는 집회와 걷기대회를 열었다.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등이 17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규탄 집회 후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참가자 200여명은 김좌진·지청천·이범석·홍범도 장군과 신흥무관학교 설립자 이회영 선생의 얼굴이 그려진 종이 가면을 쓰고 “독립전쟁 영웅 흉상 철거를 백지화하라”, “흉상 철거 주도하는 국방장관 사퇴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함께 걷는 우리가 독립투사다’, ‘독립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등 문구를 적은 팻말을 들고 남산국치길과 숭례문 등을 거쳐 용산구 전쟁기념관까지 행진했다.

 

육군사관학교는 최근 홍범도 흉상을 철거해 학교 밖으로 옮기고, 김좌진·지청천·이범석·이회영 흉상을 교내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독립운동가 이상룡·지청천·윤기섭의 후손들은 지난 15일 흉상 철거·이전에 대해 항의하는 뜻에서 육사가 2018년 선조들에게 수여한 명예졸업증을 반납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