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시아 도착 닷새째 김정은, 마린스키 극장에서 발레극 관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9-17 11:41:32 수정 : 2023-09-17 11:4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닷새째에 블라디보스토크 마린스키 극장에서 발레극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전날 오전 9시(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크네비치 군용비행장, 태평양함대를 방문한 뒤 저녁 마린스키 극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김정은 노동당 북한 총비서가 지난 1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군 비행장 및 해군기지를 방문 뒤 발레극 '잠자는 숲의 미녀'를 관람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평양=노동신문·뉴스1

통신은 “저녁 울라지보스또크(블라디보스토크) 시민들과 함께 마리인스끼(마린스키)극장 연해변강분극장에서 발레극 《잠자는 숲의 미녀》를 관람”했다며 최선희 외무상, 오수용 당 비서, 박태성 당 비서 등 수행원들이 공연을 봤다고 전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자연부원생태학상(천연자원부 장관),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변강행정장관(연해주 주지사) 등 중앙과 지방의 간부들이 함께 했다.

 

통신은 “로씨야(러시아) 인민에 대한 친선의 정을 안으시고 울라지보스또크시를 방문하신 김정은 동지께서 조로(북러) 두 나라 간부들과 함께 극장초대석에 나오시자 울라지보스또크시민들이 열렬한 박수를 보내며 환영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이 “아름답고 우아한 예술적 형상으로 발레무용의 감화력을 실감있게 보여준 공연을 높이 평가하시면서 출연자들과 극장측에 깊은 사의”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마린스키 극장은 러시아 최고 발레 및 오페라 공연장으로 러시아 문화예술의 상징이다. 푸틴 대통령이 극동지역을 집중 발전시키는 신동방정책을 추진하면서 2013년 블라디보스토크에 마린스키극장 분관을 열었다.

 

통신은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인들이 김 위원장을 올려다보며 박수를 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3장 공개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