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1 손에 대용량 커피…"싸고 덜 졸려서" 매일 사먹는 아이들

입력 : 2023-09-17 10:05:01 수정 : 2023-09-17 10:0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카페인 성장에 방해…학교·학원가 일대 저가형 카페서 쉽게 구매
대용량 한 잔만 마셔도 청소년 섭취 권고량 훌쩍…"특별 지도 필요"

"학원 근처에 저가 커피를 파는 카페가 4군데 정도 되거든요. 마시면 확실히 수업 들을 때 덜 졸려서 자주 사 마셔요."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에서 만난 중학교 3학년 황모(15)양은 2학기가 되면서 수면시간을 4시간으로 줄였다. 목표로 하는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 입시가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이른 저녁을 먹고 학원에 가면 눈꺼풀이 무거워서 수업 전이나 쉬는 시간에 학원 앞 카페에서 대용량 아메리카노를 사 마시는 게 일상이 됐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사 먹기 시작한 커피가 지금은 '없으면 안 되는 존재'가 돼버렸다.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저가형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 앞에서 한 중학생이 커피를 구매해 들고 있다. 연합뉴스

황양은 "다니는 학원 앞에 워낙 저렴하게 커피를 파는 곳이 많다 보니 처음에는 호기심에 사 마셨다가 이제는 하루에 두어 잔은 마신다. 중독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수학 경시대회를 준비하며 오후 10시까지 학원 수업을 듣는 중1 윤모(13)군도 요즘 하루도 빠지지 않고 대용량 커피를 한 잔씩 사마신다고 했다.

윤군은 "학원 수업이 밤늦게 끝나는데 졸리면 버티기 힘들어서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다"며 "달달한 게 당겨서 오늘은 카페 모카를 샀다"고 웃으며 말했다.

윤군은 "집에 가서 잠을 못 잔다거나 그런 증상을 겪은 적은 없지만 심장이 '쿵쿵' 빠르게 뛸 때는 있다"면서도 "그래도 학원 쉬는 시간에 빠르게 내려와 살 수 있고 효과가 있는 것 같아 자주 사 마신다"고 했다.

아이스라떼를 손에 들고 있던 중1 이모(13)양은 "요즘엔 (학교 주변에) 떡볶이집보다 'XX커피' 같은 카페가 훨씬 많다"며 "학교에서 커피 음료를 안 판다고 해서 (학생들이) 커피를 안 마시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직장인으로 붐비는 도심이나 유동 인구가 많은 번화가는 물론이고 학교 인근과 학원가 곳곳에도 저가형 프랜차이즈 카페가 들어서면서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쟁적으로 매장이 들어서 어디서든 찾을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부담 없이 찾는다는 게 청소년들 얘기다.

커피나 에너지드링크가 대표적인 고카페인 식품에서 청소년을 보호하겠다는 현행법의 취지가 무색할 정도다.

고카페인 음료는 100ml당 카페인 15㎎ 이상을 함유한 음료다. 식약처에 따르면 청소년 및 어린이는 체중 1㎏당 카페인 2.5㎎ 이하가 최대 섭취 권장량인데 몸무게 50㎏ 청소년의 카페인 최대 일일 섭취 권고량은 125㎎이다.

한 저가 커피 브랜드 홈페이지에 따르면 20oz(약 600ml)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카페인 함유량은 204.2㎎이다. 상당수 초중고교생으로서는 한 잔만 마셔도 최대 섭취 권장량을 훌쩍 넘기게 되는 것이다.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에서 한 중학생이 학원에 가기 전 구매한 커피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청소년의 고카페인 음료 섭취는 심상치 않은 수준이다. 질병관리청이 작년 전국 800개교 중고생 약 6만 명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서 응답 청소년의 22.3%는 주 3회 이상 고카페인 음료를 섭취한다고 답했다. 주 1∼2회 마신다는 응답도 26.4%나 됐다.

어린이식생활안전관리특별법에 따르면 고카페인 함유 식품은 18세 미만 아동의 올바른 식생활에 '요주의' 식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학교에서 커피 등 고카페인 함유 식품의 판매를 금지하도록 돼 있다. 고열량·저영양 식품과 고카페인 함유 식품을 판매하지 않아 어린이 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로 지정된 상점에 대해서도 식약처장이 아예 고카페인 함유 식품 판매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다.

식약처는 전국 학교 주변 편의점 약 700곳 진열대에 고카페인 음료의 부작용을 알리는 주의 문구를 표시하고 있다. 편의점서도 학생들이 쉽게 대용량 커피나 에너지드링크를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생들이 주로 커피를 사 마시는 학교 인근과 학원가 등지 저가형 카페에 대한 관리·감독 규정이나 조치는 별도로 없는 실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학교나 학원가 일대 카페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커피를 판매하는 걸 규제할 법적 근거는 없다"며 "카페 내에 고카페인 음료의 부작용을 알리는 스티커를 붙일 수도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청소년기 카페인 과다 섭취가 성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청소년들이 장시간 공부하기 위해 각성 효과를 노리며 커피를 마시다가 점점 중독되는 경우가 많다"며 "카페인 과다 섭취는 체내 칼슘 흡수를 방해해 성장에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위산 분비를 촉진해 위장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커피를 마신 직후엔 집중력이 오를 수 있지만 카페인 효과가 떨어지면서 오히려 집중력이 감소하고 신경이 예민해질 수 있다"며 "최근 늘어나고 있는 저가형 카페에서 파는 커피는 대용량인 경우가 많은데 한 잔을 마셔도 청소년 카페인 최대 일일 섭취 권고량을 훌쩍 뛰어넘기 때문에 학교 내 보건 교육 등을 통해 특별 지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