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군부대 이전 사업 ‘양해각서 체결’, ‘이전 행정절차 진행’ 등 투트랙으로 추진

입력 : 2023-09-14 14:22:30 수정 : 2023-09-14 14:22: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시의 도심 군부대 외곽 이전 사업은 '양해각서(MOU) 체결'과 '이전 행정절차 진행'을 분리한 투트랙으로 추진한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종섭 국방부 장관 사의 표명에 따른 군부대 이전사업 지연 또는 차질 가능성과 관련해 이같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대구 남구 미군부대 캠프워크 전경. 대구 남구 제공

이전 행정절차는 대구시가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 협의를 요청하면 국방부가 시설 기본 요구조건을 제시하고 이어 대구시·국방부 부대시설 배치안 작성, 국방부 작전성 검토, 대구시 최적 이전지 선정 순으로 진행한다.

 

이에 따라 시는 앞으로 국방부, 국방시설본부,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포함한 이전 대상 군부대 4개소 등 7개 기관이 참가하는 관·군 협의체를 통해 군부대 유치 희망 지역에 대한 작전성 검토, 정주 여건 확보 등 주요 현안 사항을 지속해서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국방부 장관의 갑작스러운 사의 표명과 애초 지난 11일 예정한 대구시와 국방부간 민군상생 양해각서 체결식 무기 연기로 사업이 최소 2개월 이상 지연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와 관련해 “실무 차원의 군부대 이전 절차는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시와 국방부는 이 과정에 민군 상생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최종적으로 이전사업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이후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군부대 이전 사업은 대구 도심에 위치한 군사시설을 도시 외곽으로 이전시키고 후적지를 개발, 도심의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추진 중이다.

 

전체 이전 대상은 제2작전사령부, 제50보병사단, 제5군수지원사령부, 공군방공포병학교 등 국군부대 4개와 캠프 워커·헨리·조지 등 미군 부대 3개지만 국군부대 이전을 우선 추진하고 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