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소산업전시회 H2 MEET 개막… 현대차그룹, 자원순환 수소 생태계 전시

입력 : 2023-09-13 16:58:51 수정 : 2023-09-13 16:5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 산업 전문 전시회에서 자원순환형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력과 비전을 선보이며 수소 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13일부터 3일간 경기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H2 MEET 2023에서 수소 생산부터 활용까지 전 생애주기에 걸쳐 적용되는 다양한 수소 사업 기술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H2 MEET 2023’ 현대차그룹관 전시관 전경. 현대차그룹 제공

자원 순환존에서는 폐자원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폐기물 수집 차량 및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의 양산형 수소전기 대형트럭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기반의 청소 특장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청소차’를 전시한다. 현대건설은 가축분뇨, 음식물쓰레기, 하수찌꺼기와 같은 유기성 폐기물로부터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폐자원 수소생산 패키지’를 소개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고순도 청정수소를 생산하는 P2E(플라스틱 투 에너지) 기술을 소개한다.

 

또한 수소 생산존에서는 수집된 바이오가스로부터 수소 가스를 추출하는 현대로템의 수소 추출기 ‘하이 그린 300’의 기술 공정을 소개한다. 수소 활용존에서는 현대차의 이동형 수소 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의 전력 출력 확장을 위한 ‘파워 유닛 모듈’ 콘셉트 모델 등이 소개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현대차그룹의 체계화된 수소 사업의 본격적인 시너지 효과와 비전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원순환형 수소 생태계 구축과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각 계열사 간 긴밀한 협력 사업을 펼치며 수소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4회를 맞이한 H2 MEET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 산업 전문 전시회다. 전 세계 18개국 303개 기업·기관이 참가해 수소 생산, 수소 저장·운송, 수소 활용 등 총 3개 부문에서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강남훈 H2 MEET 조직위원장(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전시회는 수소 생태계 전반의 최신 기술동향을 제시하고, 사회가 친환경 패러다임으로 전환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며 “이번 행사가 수소산업 발전과 도약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글로벌 교류와 협력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