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 박지현 눈물에 “공천 받으려고 그런 것 같다”

입력 : 2023-09-14 06:00:00 수정 : 2023-09-13 14:5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현의 눈물은 공천용…이재명 단식 비판 대신 회복식 주겠다니"
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이재명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찾아 '눈물'을 보이며 '회복식을 만들어 주겠다'고 했다가 뜬금없다, 공천 속셈을 드러내 보였다는 등 여기저기서 쏟아지는 비난세례를 면치 못했다.

 

진중권 작가는 12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지난 11일 오후 이 대표 단식농성 텐트에서 박 전 위원장이 보인 눈물에 대해 "공천 받으려고 그런 것 같다"고 딱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그로테스크(괴기)하다"며 이날 비명계인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박 전 위원장을 비판할 때 사용한 '그로테스크' 표현을 동원했다.

 

진 작가는 박 전 위원장이 줄곧 이 대표를 비판하는 것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찾으려 했다면서 "그동안 박지현 그분의 스탠스라면 단식농성을 비판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즉 지금까지의 박 전 위원장이었다면 "'이게 무슨 당을 위한 거냐. DJ 단식이냐, YS 단식이냐, 그런 것도 아니지 않느냐. 요구가 뭐냐. 방탄용 단식인데 하지 말아라, 싸우려면 다른 방식으로 싸우라'고 얘기해야 할 사람이다"는 것으로 그런데 "가서 눈물 흘리면서 '회복식을 제가 만들어드릴게요' 이건 뻔한 거 아니냐"고 공천을 받으려는 악어의 눈물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의 단식농성 천막을 찾아 울먹이며 "대표님, 제가 회복식 만들어 드릴 테니까 단식 그만하시고 저랑 같이 싸워요, 이제 (단식을) 그만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친명계인 정청래 의원은 "오버다"고 못마땅해했고 비명계인 조응천 의원도 "굉장히 초현실적이고 좀 그로테스크(기괴)해 보였다"며 너무 뜬금없는 행동이었다고 혀를 찼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