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 채 상병 동료, 수색 작업 후 PTSD 진단… 모친이 해병대 1사단장 고발

입력 : 2023-09-13 19:00:00 수정 : 2023-09-13 14:5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 사단장이 우리 아들에 사과할 시점은 지나도 한참 지났다”
생존 A 장병의 어머니. 연합뉴스

 

고(故) 채수근 상병이 해병대 수색 도중 순직했을 당시 함께 작업에 투입됐다 구조된 장병의 모친이 임성근 해병대 1사단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A 병장 어머니는 13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 사단장이 우리 아들들에게 사과할 시점은 지나도 한참 지났다”면서 임 사단장을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업무상과실치상·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휘관을 믿지 못하는 군이 대한민국을 바로 지킬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A 병장은 7월19일 수해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 중 물에 빠진 병사를 구하려다가 채 상병과 함께 물에 빠져 50m 가량 떠내려가다가 구조됐다.

 

그는 현재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다.

 

고발대리인인 강석민 변호사는 “입수 명령을 내린 임 사단장 과실이 있고 임무 수행으로 A 병장의 건강권이 침해돼 직권남용죄도 성립한다고 본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A 병장의 어머니는 사고 이후 첫 통화에서 아들이 ‘엄마, 내가 OO이(채 상병)를 못 잡았다’라고 말하며 울었다고 전했다.

 

그는 “사고가 난 지 16일 만에 아들을 처음 만났다”면서 “아들은 (휴가로) 집에 와 하루도 편하게 잠을 자지 못했다. 땀을 흘리면서 깼고 어느 날은 울면서 깨는 모습도 봤다”고 했다.

 

이날 군 인권센터는 “임 사단장이 사고 발생 이후 A 병장 등 물에 휩쓸렸던 병사들을 찾아온 적이 없으며 생존 장병을 위한 트라우마 치료는 집체교육 형태의 트라우마 교육이 전부였다”라고도 주장했다.

 

한편, 국방부 조사본부는 지난달 24일 경북경찰청에 대대장 2명(중령)에 대해서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재이첩했다.

 

해병대 수사에서 혐의자에 포함된 임 사단장, 여단장, 중대장, 중사급 간부는 혐의를 빼고 사실관계만 적시해 경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