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희림 방심위원장 “가짜뉴스 척결에 모든 역량 동원… 지상파·뉴스 채널 심의 강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9-08 21:00:00 수정 : 2023-09-08 19:43: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류희림 신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은 8일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협적 존재가 된 내외부의 가짜뉴스 척결을 위해 우리 위원회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이날 위원장에 선출된 직후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는 국내외적으로 가짜뉴스가 한나라의 안보뿐만 아니라 사회 혼란을 가중해 자유 민주주의 근간은 물론 헌법적 질서의 파괴까지 노린 사례를 무수히 목격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취임식을 생략하고 간부회의에서 취임사를 발표했다.

류희림 신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이 8일 서울 목동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류 위원장은 “의도적으로 조작된 가짜뉴스가 한 사회와 나라 전체에 치명적인 피해를 줄 수도 있음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며 “자체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심각한 가짜뉴스의 경우는 긴급안건으로 신속한 심의가 이뤄져 초기에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사회적 여론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공영방송 등 지상파 채널, 뉴스 전문 채널에 대한 심의를 강화하겠다”며 “오는 12월 출범하는 내년 총선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인선을 서두르겠다”고 덧붙였다. 

 

류 위원장은 인터넷 언론과 유튜브 채널에 대한 심의 강화계획도 밝혔다. 그는 ”방송과 통신 사이에서 심의 대상에서 제외돼 규제 사각지대에 숨어있다는 비판을 받는 인터넷 언론사들의 유튜브 채널 등 온라인 영상 콘텐츠에 대한 심의 확대를 추진하겠다”며 “방통위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류희림 신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이 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간부회의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류 위원장은 “방심위가 최근 몇 년간 정파적인 판단으로 심의가 지연되거나 솜방망이 제재로 심의 기능을 스스로 마비시키고 있다는 비난까지 받아왔다”며 “최근 집중 보도된 한 위원의 이해충돌방지법 위반 사례는 그동안의 방심위 신뢰를 일거에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심의 업무 전반에 걸쳐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내부 감찰 기능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