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전체주의 반대”, “日 가치 파트너” 강조한 尹의 8·15 경축사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8-15 23:13:41 수정 : 2023-08-15 23:1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국가세력, 민노총 등 가리킨 듯
한·미·일 공조, 자유·가치 연대 차원
쪼개진 국론, 한데 모으는 일 시급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78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공산 전체주의를 맹종하며 조작선동으로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를 교란하는 반국가세력들이 활개 치고 있다”고 했다. “반국가세력들은 민주주의 운동가, 인권 운동가 진보주의 운동가로 위장하고 허위선동과 야비하고 패륜적인 공작을 일삼아 온 만큼 이런 세력들에 속거나 굴복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독립운동은 단순히 빼앗긴 국권을 되찾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주인인 나라, 자유와 인권, 법치가 존중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만들기 위한 건국운동이었다”고 했다. 민주주의, 시장경제 가치의 수호를 위한 굳건한 안보태세를 다지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반국가세력은 북한 대남공작부서인 문화교류국의 지령을 받고 반미·친북활동을 한 민노총·시민단체 간부들, 특히 진보정권에서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불순세력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이 극우 유튜버 채널에 심취해 유신시대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판했지만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공산 전체주의 체제인 북한과 중국, 러시아에 우호적인 발언을 일삼은 그간의 당내 인사들의 행태에 비춰보면 지금은 대통령의 말에 시비 걸 게 아니라 가슴에 손을 얹고 자신들의 행위를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윤 대통령은 북·중·러에 맞서기 위한 한국, 미국, 일본의 자유·가치 연대의 중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보편적 가치로 맺어진 평화의 동맹이자 번영의 동맹”이라고 했다. 오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한·미동맹 70년의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일본에 대해선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파트너”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정상회의는 3국 공조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18일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압도적인 대응방안과 실시간 정보 공유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

이번 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의 의미는 결코 작지 않다. 남은 4년 임기의 국정운영을 이끄는 지표가 될 게 분명하다. 민주주의, 시장경제 국가들과의 자유·가치 연대 강화는 국민적 공감과 합의 없이는 속도를 내기 어렵다. 지금 대한민국은 극심한 진영갈등으로 두 쪽으로 갈라져 있다. 윤 대통령이 국론을 한데 모아 국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