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수 영탁, 예천양조와 막걸리 상표권 분쟁 1심 승소

입력 : 2023-07-31 06:00:00 수정 : 2023-07-31 02:2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델 계약 종료… 법원 “이름 떼라”

트로트 가수 영탁(40·본명 박영탁)이 전통주 제조사 예천양조와의 상표권 분쟁 1심에서 승소했다.

트로트 가수 영탁. 뉴시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62부(재판장 이영광)는 가수 영탁이 예천양조를 상대로 낸 상품표시 사용금지 등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지난 14일 판결했다. 재판부는 ‘영탁’으로 표시된 막걸리 제품을 생산하거나 이를 광고에 표시해서는 안 되며 이미 제조한 제품에서도 제거하라고 명령했다.

예천양조는 2020년 영탁 측과 1년간 계약을 맺고 같은 해 5월 ‘영탁막걸리’를 출시했다. 그러나 2021년 6월 광고모델 재계약 협상이 결렬됐다.

영탁 측은 예천양조와의 모델 계약이 종료됐기에 상표를 금지해 달라며 이번 소송을 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