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응천 “추미애, 조국과 손 잡고 신당 창당해 출마 할 것”

입력 : 2023-07-06 10:11:07 수정 : 2023-07-06 10:11: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응천,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출연
“소위 강성 지지층을 다시 자신의 지지층으로 데리고 오려고 하는 것”
“일종의 탁란 정치를 민주당 내에서 시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해임에 관련해 연일 폭탄 발언을 쏟아내는 것에 대해 "민주당의 강성 지지층들을 포섭하려는 탁란 정치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추 전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손잡고 신당을 창당해 총선에 출마할 것이란 예상도 내놨다.

 

조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정치 재개를 하려니 명분도 필요하고 근거지도 필요한데 소위 강성 지지층을 다시 자신의 지지층으로 데리고 오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최근 공개적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사퇴를 압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추 전 장관의 발언에 대해 "자기가 사실은 검찰개혁의 적임자고 주역이고, 야심차게 추진을 했는데 문 전 대통령에 의해서 자기를 해임시키는 바람에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는 것을 강변하고 있는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자신을 같은 급으로 묶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당 내부에 강성 지지층들은 검찰 그러면 아직도 진절머리를 내고 있고 개혁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때 검찰개혁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고 일어나면 압수수색 하고 맨날 사람 뭐 영장 치고 야당만 들고 파고 여당은 손도 안 대고 있고 지금 말도 안되는 상황이 된 거 아니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은 이번 21대 국회 때 절대 다수일 때 반드시 손봐야 한다. 안 그러면 앞으로 기회가 없다는 생각들을 아직도 갖고 계신다"며 "개딸들을 포함한 강성 지지층들은 아마 열광을 할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뻐꾸기는 남의 둥지에 알을 낳아서 그게 뻐꾸기 알인 줄 모르고 품어주고 모이를 물어다 주는데 나중에 뻐꾸기 새끼가 훨씬 더 커서 자기 새끼를 다 잡아먹는다. 그리고 둥지를 차지한다"며 "일종의 탁란 정치를 민주당 내에서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개인적인 분석을 전제하면서도 추 전 장관이 조 전 장관과 손잡고 신당을 창당해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까지 비난을 하고 전방위적으로 난사를 하고 있다"며 "그래서 결국은 조 전 장관과 손을 잡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또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하는 게 최종 목적지는 아닐 것"이라며 "다음 번 대권까지도 생각하고 계실 것 아닌가. 그러니까 든든한 베이스캠프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이 유튜브 방송에서 '백지장을 맞들면 찢어진다'고 한 것에 대해 "선명성을 강조하고 결이 다른 사람하고는 갈 필요가 없다고 (하는 것)"이라며 "안 그래도 취약한 상황에서 이게 구심력이 아니고 이게 구심력을 가장한 원심력으로 작용을 하게 되면 굉장히 혼란한 상황으로 빠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