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이번엔 2600억 루마니아 원전설비 수주, 수출 외엔 답 없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6-28 00:42:53 수정 : 2023-06-28 00:4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단일 설비 수출로는 역대 최대인 2600억원 규모의 루마니아 삼중수소제거설비 건설사업을 수주했다고 어제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중수로 원전 가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를 포집·저장할 수 있는 안전 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8월 이집트 엘다바 원전 프로젝트 수주(약 3조원)에 이은 윤석열정부의 두 번째 원전설비 수출계약이다. 국내 원전 생태계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현대건설의 사우디아라비아 50억달러(약 6조5000억원) 플랜트 건설사업 수주에 이은 세일즈 외교의 성과가 아닐 수 없다.

이번 수주가 특히 주목되는 건 한국이 원전설비 건설 강국으로서 입지를 회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 세계적으로 삼중수소제거설비를 상용화해 운영하는 나라는 한국과 캐나다뿐이다. 문재인정부 이전까지만 해도 원전산업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의 주력 수출산업이었다. 하지만 문정부 5년간 탈원전 정책 탓에 원전산업이 움츠러들어 고사 직전까지 갔었다. 탈원전으로 인한 피해액이 2030년까지 47조4000억원에 달한다는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보고서가 나올 정도였다. 원전산업이 재도약에 시동을 건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정부는 올 초 2027년까지 해외건설 수주 연 500억달러를 달성해 세계 건설시장 점유율 4위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인프라 건설, 원전, 방산 분야를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어제 “올 상반기에만 165억4000만달러의 투자 유치를 기록했다”며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이자 지난해 상반기 대비 75% 증가한 수치”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국무회의에서 “세일즈 외교와 대대적 규제 해제로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며 “기업들이 어디든 마음껏 뛰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바람직한 방향이다.

한국은 수출로 먹고사는 나라다. 하지만 수출이 급감하면서 나라 경제 전반이 휘청거리고 있다. 글로벌 복합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해외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 것이 절실하다. 대규모 해외 수주는 기업의 기술 경쟁력에 더해, 정부가 외교와 금융 인프라로 지원사격을 해줘야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국가대항전이 됐다. 정부와 민간업계가 ‘원팀 코리아’가 되어 해외수주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글로벌 플레이어로 뛰는 기업들의 발목을 잡는 규제는 서둘러 제거해야 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