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테라·루나’ 권도형 “위조 여권이라 의심 안 해”…혐의 부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6-17 00:26:56 수정 : 2023-06-17 00:2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싱가포르 에이전시 통해 여권 받아
친구가 추천해준 에이전시라 신뢰”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인물인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가 여권 위조 혐의를 부인했다. 권 대표는 코스타리카 위조 여권을 사용하려다 몬테네그로에서 붙잡혀 현지 법정에 섰다.

 

권 대표는 16일(현지시간)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포드고리차 지방법원에서 열린 위조 여권 사건 재판에서 “친구가 추천한 싱가포르에 있는 에이전시를 통해 모든 서류를 작성해 코스타리카 여권을 받았다”며 “벨기에 여권은 다른 에이전시를 통해서 받았다”고 밝혔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위조 여권 사건에 대한 재판을 받기 위해 16일(현지시간)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포드고리차 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몬테네그로 일간지 '비예스티' 제공

그는 “해당 에이전시를 통해 그라나다 여권을 신청할 때는 거절당했고, 코스타리카 여권을 신청할 때는 신청이 받아들여졌기 때문에 의심할 이유가 없었다”며 “신뢰할만한 친구가 추천해준 에이전시였기에 신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코스타리카 여권으로 전 세계를 여행했다”면서 “만약 위조 여권이라고 의심했으면 여러 나라를 여행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해당 에이전시 명칭을 묻는 판사의 질문에 권 대표는 “중국말로 돼 있는데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또 함께 붙잡힌 측근 한모씨의 무죄를 주장하며 “위조 여권으로 처벌받게 되면 나만 받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검사 측은 “적법한 기관에서 발행된 여권이 아니다”라면 “나쁜 의도로 여권을 만든 게 분명하다”며 이들에 대한 처벌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권 대표와 한씨에 대한 판결은 오는 19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권 대표와 한씨는 지난 3월 포드고리차 국제공항에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행 비행기에 탑승하려다 위조 여권이 발각돼 현지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지난 11일 각각 40만유로(한화 약 5억8000만원)를 내는 조건으로 재판부에 보석을 청구했고 법원은 하루 뒤 허가했다. 검찰은 보석금이 적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항고했다. 포드리고차 고등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보석을 허가한 하급법원의 결정을 취소함에 따라 이들은 구치소에 구금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