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명 중 7명 “향후 1년 내 주택 구매 의향 있다”

입력 : 2023-06-13 06:00:00 수정 : 2023-06-12 10:3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직방 "기준금리 동결, 급매 거래 이뤄지면서 매수 고려하는 수요 늘어난 것"

기준금리 동결이 이어지고 부동산 규제완화책이 일부 효과를 보이는 가운데 10명 중 7명은 향후 1년 안에 집을 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방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 1천5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7일부터 31일까지 모바일 설문을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8.7%는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2020년 11월(69.1%) 이후 2년 반 만에 최고치이자,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가 있던 작년 11월(60.2%)에 비해 8.5%포인트나 상승한 것이다.

 

직방은 "현재 여전히 금리가 높지만, 기준금리가 동결되고 급매 거래가 이뤄지면서 매수를 고려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택 매입 이유로는 '전월세에서 자가로 내 집 마련'이 4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주 지역 이동'(18.2%), '면적 확대·축소 이동'(12.6%), '시세 차익 등 투자 목적'(9.7%), '거주 구성원 변경으로 합가·분가 등'(6.6%), '임대 수입 목적'(2.2%) 등 순이었다.

 

작년 11월 조사 결과보다 '전월세에서 자가로 내 집 마련'과 '시세 차익 등 투자 목적' 응답 비율은 각각 2.5%포인트, 3.5%포인트 상승해 실거주 매수와 투자 매수 의향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주택 가격이 너무 비싸서'(31.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작년 하반기부터 주택 가격이 하향 조정되면서 저가 매물이 거래됐지만, 아직도 주택 가격이 비싸다는 인식이 있는 수요자는 매입을 꺼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가격이 하락할 것 같아서'(21.1%), '거주·보유 주택이 있고 추가 매입 의사가 없어서'(18.4%), '전반적인 경기 불황'(12.7%), '대출 금리 인상 부담이 커서'(11.8%) 등이 뒤를 이었다.

 

향후 1년 내 주택을 팔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41.6%였다. 매도 이유로는 거주 지역 이동이 26.2%로 가장 많았다.

 

직방은 "주택 매입 의사가 늘어나고 특히 실거주와 투자 목적 수요가 모두 증가한 만큼 지난 2∼3년 수준의 급격한 가격 상승과 거래량 급증까지는 아니지만 저가 매물이나 가격 회복이 기대되는 곳 위주로 꾸준하게 거래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