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맛만 한 숟갈 봤을 뿐인데” 친구 자녀가 먹은 음식값도 더치페이로 나눠 내야 할까

입력 : 2023-06-09 15:40:25 수정 : 2023-06-09 15:4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친구 자녀가 먹은 음식값도 더치페이(각자내기) 해야 하는지 묻는 사연이 전해졌다.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 아기가 먹은 음식비용도 나누는 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다른 친구들한테 물어보자니 겨우 몇천원 가지고 쪼잔하다고 할까 봐 커뮤니티에 물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취업한 지 얼마 안 된 20대 중반으로 최저 연봉을 받는 신입사원이다. 자신에게는 일찍 결혼해 4살 아이를 둔 친구가 있고, 그 친구의 남편은 대기업에 다닌다.

 

최근 그 친구가 점심을 먹자고 제안해 A씨는 친구와 친구 자녀까지 셋이서 만났다.

 

식당에서 피자와 파스타, 샐러드를 주문하자 친구는 “아이 먹을 거 없나”라고 말하면서 리소토(버터에 쌀을 넣고 살짝 볶은 뒤 뜨거운 육수를 부어 만드는 이탈리아 요리)를 추가 주문했다.

 

헤어진 뒤 친구가 “밥값 (더치페이해서) 3만2000원만 보내”라고 연락이 와 계좌로 입금했다.

 

입금 후 A씨는 “계산해보니까 아이 먹으라고 시킨 리소토도 (더치페이 가격에) 포함했더라”면서 “자신은 친구가 리소토 한 숟가락 먹어보라고 해 그것만 먹었다. 나머지는 친구랑 아이가 먹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먹은 리소토 1만6000원까지 더치페이로 내는 게 맞냐. 제가 친구한테 너무 치사하게 구는 거냐”고 누리꾼에게 물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이 밥값은 부모가 내는 게 맞다”, “다음에는 친구가 아이랑 같이 나온다고 하면 밥 먹지 마라”, “A씨는 A씨대로 돈 많이 써서 기분 안 좋고 (이런 마음인 걸 알면) 친구 역시 서운할 듯”, “친구 아이 밥값 내는 게 아까울 정도면 안 만나는 게 낫겠다” 등 여러 의견을 보였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