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분양 감소세…이대로 가면 몇 년 뒤 ‘공급 부족’?

입력 : 2023-05-31 08:50:49 수정 : 2023-05-31 08:5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분양 2개월 연속 소폭 감소...향후 추이 '안갯속'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전국 미분양 주택이 2개월 연속 감소했습니다. 다만 감소 폭은 크지 않아 향후 미분양 증감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7만1365가구로 전월(7만2104가구)에 비해 1.0% 감소했습니다.

 

미분양 주택은 지난 2월 7만5438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 3월 11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나 그간 증가 폭에 비하면 감소 폭은 크지 않은 상황이며, 앞으로도 미분양이 급증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1609가구로 전월보다 5.2% 증가한 반면, 지방은 전월 대비 2.2% 감소한 5만9756가구로 집계됐습니다.

 

미분양 문제가 심각한 대구(1만3028가구)는 같은 기간 1.3% 줄었지만 부산(3.9%), 전남(7.4%), 제주(2.6%) 등에서 미분양이 늘어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1·3 부동산 대책 등 규제 완화가 본격 시행된 데다 주택 매수 심리가 연초부터 소폭 회복한 게 일부 미분양 해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다만 최근 미분양 감소가 시장 흐름이 개선된 영향인지, 아니면 공급 자체가 줄어든 영향인지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입니다.

 

김근용 한양대 융합산업대학원 겸임교수는 "미분양 주택이 이제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지만 올해 1~3월 분양 물량을 보면 예년 평균치의 20% 밖에 안된다"며 "고금리나 경제침체에 금융시장도 불안해 부동산 시장이 어디로 갈지는 예측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은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전국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8716가구로 전월 대비 0.8% 증가했습니다. 수도권은 2.3% 늘어난 1649가구, 지방은 0.4% 늘어난 7067가구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광주가 한달 사이 25.9% 늘었고 인천도 5.8% 증가했습니다. 서울은 379가구로 전월 대비 3.3% 감소했습니다.

 

현재 미분양 주택 원인을 분석하고 대응하기 위해서는 질적인 분석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연구실장은 "지금은 물적 분석이 아닌 질적 분석이 중요하다"며 "미분양 7만 가구는 부동산 시장 상황이 나아지면 해결될 것인지, 아니면 앞으로 시장이 개선되더라도 해결될 수 없는 물량인지에 대해 질적 내용을 따지지 않고 정부가 정책을 내놓기에는 지금은 과거와 다른 환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미분양 주택이 급증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난 16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전체 미분양 규모는 9만가구 선으로 가다가 일부 해소되고 있고, 준공 후 미분양 역시 9000가구 정도에서 멈춰 있는데 몇 개월 사이에 갑자기 늘어날 가능성을 나타내는 지표는 전혀 없다"며 "미분양으로 인해 전체 시장이 충격을 받고 금융기관이 충격을 받고, 건설회사들의 경색이 오는 움직임이 앞으로 3~4개월 내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