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수지에 빠진 삼성폰 찾겠다며 물 210만ℓ 빼낸 印 공무원 ‘황당 해명’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5-28 08:00:00 수정 : 2023-05-28 16:4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0만원대 고가의 삼성폰으로 알려져
영국 BBC 홈페이지에 올라온 인도 저수지 사진. 

 

인도에서 한 지방정부 소속 공무원이 저수지에 빠진 삼성 휴대폰을 찾겠다며 저수지 물 210만 ℓ(리터)를 빼냈다가 들켜 정직 처분을 당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인도 NDTV 등 보도에 따르면,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주 칸케르 지역의 식품 공무원 라제시 비슈와스는 지난 21일 인근 저수지에 놀러 가 셀피(셀카)를 찍다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떨어트렸다.

 

해당 휴대전화기는 10만 루피(한화 약 160만원)짜리 삼성전자 제품으로 알려졌다. 인도 지방 공무원 평균 월급이 한화로 50만원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무려 석달치 월급에 해당하는 가격인 셈이다.

 

하지만 고가의 삼성폰은 비슈와스가 실수로 떨어뜨린 즉시 4.6m 깊이의 물 속에 가라앉고 말았다.

 

비슈와스는 곧바로 지역 잠수부를 불러 휴대전화를 찾도록 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30마력짜리 디젤 펌프 2개를 동원해 22일 오후부터 저수지 물을 빼기 시작했다.

 

저수지 물을 빼는 일은 이날부터 25일까지 사흘간이나 계속됐다고 한다.

 

이에 약 210만 ℓ의 물이 빠지며 저수지 수위는 1.8m까지 낮아졌다. 

 

현지 매체 NDTV는 약 6㎢의 농지에 관개 용수로 사용할 수 있는 양의 물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저수지 물빼기는 이 사실을 알게 된 관개·수자원국 직원들이 현장에 도착하고 나서야 중단됐다.

 

이 과정에서 비슈와스는 결국 자신의 휴대전화를 찾아냈다고 한다. 하지만 오랜 시간 물에 잠겨 있었던 탓에 작동은 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의 기이한 행동은 ‘공무원 직권남용 논란’ 정치 이슈로 번졌다.

 

인도국민당(BJP)은 “주민들이 여름 폭염 속 급수 설비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공무원은 관개 용수로 사용될 수 있는 물을 빼버렸다”고 맹비난했다.

 

그러자 비슈와스는 “휴대전화에 민감한 정부 정보가 담겨 수거해야 했다”면서 “당국의 구두 허가를 받은 후 물빼기 작업을 진행했다”라고 항변했다.

 

또 그는 “빼낸 물은 당초 사용할 수 없는 상태였다”면서 자신의 행위가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지역 당국은 비슈와스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희애 '동안 미모'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