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혜인 ‘홀’ 칸영화제 학생 영화 2등상

입력 : 2023-05-26 21:00:00 수정 : 2023-05-26 17:5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매미’ 이후 두 번째
황 감독 “관객들 이야기 소중”

황혜인(사진) 감독의 단편영화 ‘홀’이 칸국제영화제 학생 영화 부문에서 2등 상을 받았다.

황 감독은 25일(현지시간) 오후 칸의 부뉴엘 극장에서 열린 제76회 칸영화제 라시네프(시네파운데이션) 시상식에서 2등 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황 감독은 수상 후 “상도 물론 큰 의미가 있지만, 상보다는 이곳에서 들은 관객들의 이야기가 저한텐 훨씬 귀하게 남을 것 같다. 모든 문장을 다 담아서 집에 가져가고 싶은 마음”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라 시네프는 칸영화제가 전 세계 영화학교 학생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뛰어난 작품 3편에 1∼3등 상을 수여한다. 한국 영화가 라 시네프에서 2등 상을 받은 것은 2021년 윤대원 감독의 ‘매미’ 이후 두 번째다. 한국이 1등 상을 받은 사례는 아직 없다.

라 시네프 부문 아티스틱 디렉터인 디미트라 카르야는 “매우 잘 연출되고 절제된, 설득력 있는 스릴러”라며 “미국의 호러 소설가 러브크래프트의 기묘하고 무서운 분위기가 떠오른다”고 호평했다.


엄형준 선임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