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아나기 비행 중 상공서 문 열려… 한 승객이 ‘비상구 레버 건드렸다’ 진술

입력 : 2023-05-26 14:19:00 수정 : 2023-05-26 19:4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객기 문 열린 상태로 대구공항 활주로 내려...승객 194명 중 다친 사람 없으나 일부 승객 호흡 곤란 증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승객들이 탑승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린 채 비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가 낮  12시 45분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에 출입문이 갑자기 열렸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비행 중인 여객기 안으로 바람이 들어와 승객의 머리카락과 시트 등이 심하게 휘날렸고 이 여객기는 문이 열린 상태로 활주로에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여객기에 탄 194명 중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일부 승객은 매우 놀라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착륙 직후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고 의식을 잃은 경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객 중에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려던 제주 초·중등 육상 선수들이 다수 포함됐다.

 

선수 A(12)군의 어머니는 “아이들이 몸을 부르르 떨고 울면서 많이 놀란 상황”이라며 “탑승구 근처에 있던 아이들이 제일 큰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비상구 좌석에 앉은 승객이 ‘본인이 비상구 레버를 건드렸다’는 진술을 해 경찰 조사 중”이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