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직 보디빌더 아내 “나 임신했는데 맞았다 하면 돼” 발언 후 폭행 시작됐다

입력 : 2023-05-25 21:00:00 수정 : 2023-05-25 17:0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보도화면 갈무리.

 

‘전직 보디빌더’로 알려진 남성이 아파트에서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자 여성 주민을 폭행해 물의를 빚었다.

 

이 남성은 경찰에 “상대방이 먼저 임신한 자신의 아내를 밀쳤다”고 진술했는데, 당시 그의 아내가 “나 임신했는데 맞았다고 하면 돼”라고 말한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11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30대 여성 A씨가 전직 보디빌더 B씨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B씨의 차량 때문에 자신의 차량이 이동하지 못하자 상대 차량에 적혀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해 차를 빼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A씨는 “상식적으로 (차를) 여기에다 대시면 안 되죠”라고 항의했고 B씨는 “아이 XX, 상식적인 게 누구야”라고 답했다고 한다.

 

말다툼이 격해지자 B씨는 A씨의 머리채를 잡아 쓰러뜨리고 욕설을 내뱉으며 “입을 어디서 놀려?”라고 말했다. 또한 A씨를 향해 주먹질과 발길질하거나 침을 뱉었다고 한다.

 

당시 B씨는 경찰에 “A씨가 임신한 아내를 먼저 밀쳤다”며 “저와 아내도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24일 뉴시스가 공개한 녹취록에선 새로운 정황이 드러났다.

 

A씨가 “신고해 주세요”라고 소리치며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하자, 보디빌더의 아내로 추정되는 여성이 “경찰 불러. 나 임신했는데 맞았다고 하면 돼”라고 말했다.

 

이런 대화가 오간 뒤 이후 B씨는 A씨를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B씨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져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B씨가 현재 쌍방폭행으로 주장하고 있어 양쪽 조사를 마친 뒤 심의위원회를 열어 피해자와 가해자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