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년간 ‘땡땡이만 100번’…부산 기장체육관 공무원 3명 상습 근무태만 적발

입력 : 2023-05-25 17:00:59 수정 : 2023-05-25 17:0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기장체육관 전경. 부산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 홈페이지 캡처

 

부산시가 운영하는 한 체육시설 공무원들이 출·퇴근을 멋대로 하는 등 상습적으로 근무 태만 행태를 보였다는 의혹이 제기돼 부산시가 감사에 착수했다.

 

25일 부산시 및 관계자에 따르면, 근무 실태는 기장체육관에서 안전관리 업무를 해온 A씨 기록에서 나타났다.

 

A씨는 자신의 상관인 공무원 3명이 자주 자리를 비우자 지난 1년간 이들의 근무일지를 100여차례 기록했다. 또 CCTV에도 당시 장면이 수차례 담겼다.

 

애초 규정상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이지만 일지에는 오후 1시쯤 한 주무관이 퇴근하면, 다른 주무관이 그때 출근했다고 적혀 있다.

 

현재 부산시는 해당 직원 3명의 근무 태만과 초과근무수당 부당 수령 의혹 등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