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딸 김주애, 장녀 가능성 부상

입력 : 2023-05-26 06:00:00 수정 : 2023-05-25 22:2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金위원장 절친 “아들 얘기 못 들어”
일각 ‘후계자 내정’ 분석에 힘 실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녀로 알려져 온 김주애가 장녀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장녀일 경우 일각에서 제기해 온 ‘김주애 후계자 내정’ 분석에 조금 더 힘이 실릴 수 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단짝 친구였던 조아오 미카엘로가 ‘김 위원장에게서 직접 딸에 관해서는 들었지만, 아들에 대해서는 전혀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7일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딸 김주애 모습.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RFA에 따르면 미카엘로는 김 위원장이 1998∼2000년 스위스 베른 유학 시절 절친한 친구로, 스위스에서 요리사로 일하고 있다. 김 위원장 집권 초인 2012년 7월과 2013년 4월 두 차례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 부부와 만났다. RFA는 그를 23일 전화로 인터뷰했다.

 

김 위원장 자녀에 대해 우리 정부는 2010년생 아들, 2013년생 딸 김주애, 성별을 알 수 없는 2017년생 총 셋으로 추정해왔다. 그러다 최근 장남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한 발 물러선 상태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론 아들이 없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장남 존재설은 국가정보원이 2010년대 초 북한으로 남아용 고급 장난감이 수입된 정황과 휴민트(정보원) 등을 통해 수집한 정보가 근거였다. 한 정부 소식통은 “당시 정보 원천 자체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올해 들어 판단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