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이재명에 밥먹자 제안", 민주 "식사보다 정책회동하자"

입력 : 2023-05-25 14:47:22 수정 : 2023-05-25 15:0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金 "'국민이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한다'며 거절…이해 안 돼"
민주 "국민 바람은 여야 협치 통한 정치 회복이지 식사 아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식사 자리를 제안했지만, 이 대표가 이를 거절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대표는 여야 대표 간 자연스러운 소통을 위한 취지의 제안이라고 했으나, 민주당은 단순한 식사보다 깊이 있는 정책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당 출입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취임 후 이 대표에게 격주로 보자고 하지 않았나'라는 물음에 "보려고 했는데 답변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표는 "며칠 전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옆자리에 앉아 '얼굴 한 번 봅시다. 밥이라도 먹고 소주를 한잔하든지'라고 했더니 (이 대표가) '국민이 밥만 먹으면 안 좋아해요'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양당 대표가 만나 밥만 먹으면 국민이 안 좋아한다는 것인데, 이해가 안 된다"며 "만나면 이런저런 얘기도 나오고, 필요하면 구체적인 논의도 하니 밥이라도 먹으면서 얘기하자고 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날 만나는 것이 불편한 모양"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표가 지난 3월 취임 후 각종 행사에서 이 대표에게 여러 차례 식사 등 회동을 제안했음에도, 이 대표가 거절해왔다고 김 대표 측은 설명했다.

이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힘 당 대표실이 지난 2일 오후 6시께 민주당 대표실에 여야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고 알렸다.

민주당은 "대표실은 '단순한 식사보다 현안 의제를 정하고 여야 협치와 민생을 논의하는 실효성 있는 공개 정책 회동을 하자'는 취지로 회신했으나, 여당은 편하게 식사나 한번 하자는 입장을 견지해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식사 제안을 거절했다는 김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는 "보여주기식 식사 회동보다 정책 대화를 하자는 취지의 기존 입장을 이 대표가 재차 밝힌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민께서 바라는 것은 여야 협치를 통한 정치의 회복이지, 정치인만의 식사는 아닐 것"이라며 "정부·여당은 민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고 협치의 손길에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
  • [포토] 장규리 '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