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컴퓨터 통신 이상 누리호 밤샘 점검… 발사여부 오전 중 결정

입력 : 2023-05-25 07:40:18 수정 : 2023-05-25 07:40: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3차 발사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 기립된 누리호가 발사대에 고정돼 있다. 연합뉴스

 

컴퓨터 통신 문제로 발사가 미뤄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3차 발사 여부가 25일 오전 중 결정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5일 오전까지 누리호 점검을 진행한 후 오전 늦게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발사 가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누리호는 전날 오후 3시 발사대 헬륨 밸브를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 제어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견돼 발사가 미뤄졌다.

 

현재 누리호 기체에 이상은 없어 누리호는 세워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연구진은 점검 작업을 밤새워 진행한 걸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발사관리위원회가 열리고 이날 발사가 결정되면, 오후 추가로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지 않고 그대로 발사 시간이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전날인 24일 열린 발사관리위원회에서 누리호 발사일 오전까지 진행 상황을 모두 점검했기 때문에 이날 오후에 발사관리위원회는 추가로 열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만약 이날 발사하지 못한다 해도 발사 예비일은 이달 31일까지로, 앞으로 일주일 정도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