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기 누드비치였나?”…대낮에 해변서 애정행각 벌인 남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4 16:32:16 수정 : 2023-05-24 16:3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사건반장’ 캡처

 

강원도 해변가에서 남녀가 대낮에 나체로 애정행각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3일 JTBC ‘사건반장’은 강원도 고성의 한 해변가에서 애정행각을 벌이는 남녀를 촬영한 사진과 함께 제보 내용을 소개했다.

 

진행자는 “한 사람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봤더니 두사람이다. 허물을 벗은 듯 옆에는 옷가지가 훌러덩 (있다)”고 영상 속 상황을 설명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들은 40여분간 애정행각을 이어갔다.

 

영상을 촬영한 제보자는 해변 인근 카페에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다가 이들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JTBC ‘사건반장’ 캡처

 

충격적인 제보를 접한 백성문 변호사는 “성행위가 연상될 정도의 수준이라면 공연음란죄로 처벌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는 “원본을 봤는데, 백 변호사님 말씀처럼 그 정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전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
  • [포토] 장규리 '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