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버냉키 전 연준의장 "코로나19·경기부양책이 인플레 유발"

입력 : 2023-05-24 14:30:22 수정 : 2023-05-24 14:30: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준, 인플레 진정 위해 할 일 더 있어…과열 노동시장 진정 필요"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을 지낸 벤 버냉키가 최근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진정을 위해 중앙은행의 할 일이 더 있다고 평가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방송에 따르면 버냉키 전 의장과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경제학자를 지낸 올리비에 블랑샤르는 이날 발표한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세계일보DB

학계에서는 코로나19와 경기부양책 가운데 무엇 때문에 최근의 인플레이션이 발생했는지 2년여간 논쟁이 이어지고 있는데, 둘 다 영향을 끼쳤다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공급망 충격으로 2021년 인플레이션이 올라갔고, 이후에는 재정부양책과 저금리 정책에 따른 경기 과열로 인플레이션이 높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다.

버냉키 등은 현재의 인플레이션은 노동시장 과열을 반영한다면서, 노동시장을 진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들은 인플레이션을 연준 목표치인 2%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현재 3.4%인 실업률이 4.3% 위로 올라갈 필요가 있을 수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실업률의 큰 상승 없이도 인플레이션이 내려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반면 CNBC는 이들이 인플레이션 진정을 위해 필요한 실업률 수준에 대해 구체적인 처방전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연준이 경제를 심각히 망가뜨리지 않고도 어려움에서 벗어나도록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버냉키와 블랑샤르를 비롯한 저명 경제학자들은 이날 브루킹스연구소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 인플레이션의 근본 원인과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제이슨 퍼먼 하버드대 교수는 "양적으로 볼 때 (인플레이션을 야기한) 더 큰 죄는 재정정책"이라면서도 "더 용서하기 힘든 죄는 통화정책"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