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주민, 청소하던 경비원 ‘안와골절 수준’ 폭행

입력 : 2023-05-24 06:54:38 수정 : 2023-05-24 06:5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경찰은 23일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청소 중이던 경비원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폭행)를 받는다.

 

해당 경비원은 광대뼈 주위에 피를 많이 흘리는 등 안와골절이 의심될 정도로 크게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의 상해 정도를 파악한 뒤 상해죄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은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폭행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 것으로, 경비원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